한국당 대전시당, 여성 정치인성추행 논란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촉구
상태바
한국당 대전시당, 여성 정치인성추행 논란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촉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여성위원회·여성의원협의회는 17일 동료 여성의원 상습 성추행 논란을 빚고 있는 박찬근 중구의원(무소속)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또 박 의원이 논란 이후 자진 탈당한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꼬리 자르기’라면서 탈당처리 철회와 중징계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대전시의회 앞에서 ‘성추행 박찬근 중구의원 제명 촉구 및 더불어민주당 꼬리 자르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박 의원은 지난 5일 의원들과 저녁 회식을 마친 후 이동한 커피숍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했다”며 “지난해 8월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해 논란이된 데 이어 또다시 만행을 저질렀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해 성추행 논란 당시에도 중구의회 민주당 소속 동료의원들의 제식구 감싸기로 출석정지 30일이라는 가벼운 징계를 받은 바 있다”면서 “그럼에도 반성과 자숙은커녕 또다시 성추행이라는 만행을 반복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유권자에 의해 선출된 공인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적 책무를 망각한 채 피해 의원에게 진정한 사과 한마디 없이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변명하는 파렴치한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박 의원의 상습적이고 악질적인 성추행은 구의회는 물론 주변인을 상대로 3차, 4차 피해자를 양산할 가능성이 높다. 의원직 제명과 법적인 책임을 묻는데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에 대한 제명건이 구의회 정례회에 상정됐으며, 구의회는 19일 의원 표결로 제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총 12명인 중구의회는 민주당·한국당 소속 의원이 각 5명과 무소속 2명으로 구성됐으며, 박 의원은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