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오른 본막…'아스달 연대기' 7.2%로 1부 마무리
상태바
이제야 오른 본막…'아스달 연대기' 7.2%로 1부 마무리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17일 0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야 오른 본막…'아스달 연대기' 7.2%로 1부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초대형 실험작으로 불리는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가 아쉬움 속에 총 3개 파트 중 1개를 마무리했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한 '아스달 연대기' 6회 시청률은 7.2%(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전날 방송에서는 은섬(송중기 분)과 탄야(김지원), 그리고 사야(송중기)가 한날한시에 태어난 '천부인'이라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번째 파트 제목처럼 '예언의 아이들'이 모두 공개된 것이다.

이로써 첫 번째 파트는 마무리됐고, 오는 22일부터는 두 번째 파트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이 6회 분량으로 방송된다.

500억원 이상 제작비, 초호화 캐스팅, 전례 없는 장르와 소재로 온 기대를 한몸에 받은 '아스달 연대기'는 출발이 아쉬움을 준다.

전사 정리에 지나치게 많은 호흡이 소비되고, 더구나 그 이야기가 친절한 방식으로 전개되지 못하면서 초반 시청자 눈을 붙드는 데 실패했다. 정작 스토리에서 가장 중요한 천부인 세 명의 출생과 성장 과정 역시 너무 느린 전개로 보이거나 늦은 타이밍에 공개됐다. 이 때문에 시청률이 파트1이 끝날 때까지 10%에 크게 못 미쳤다.

아울러 넷플릭스 등을 통해 글로벌 콘텐츠를 소비하며 한층 눈이 높아진 시청자에게는 부족하게 느껴진 컴퓨터 그래픽 기술이나, 배우 개개인의 매력이 살지 못한 듯 보이는 디렉팅 등도 발목을 잡았다.

전날 방송을 통해 모든 사전 서사를 정리한 '아스달 연대기'가 파트2부터 반전을 꾀할지 지켜볼 일이다.

한편,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26.7%-31.8%, OCN '보이스3'는 4.5%, TV조선 '조선생존기'는 1.390% 시청률을 보였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