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 앞서 경제청문회부터”
상태바
“추경 앞서 경제청문회부터”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대국민 호소문 통해 반격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선(先) 경제청문회·후(後) 추경심사'라는 최종안을 사실상 여당에 '최후통첩' 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수용 여부가 주목된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16일 "자신 있다면 경제청문회부터 먼저 국민들에게 보여드리고, 그 다음에 추경심사에 돌입하자"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 발표를 통해 "추경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정상화에 대해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나 원내대표의 대국민호소문이 여야 간 극적 합의에 도움이 될지 관심을 모은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 정책에 자신이 있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 소득주도성장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라며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 받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청와대와 정부 라인이 나와야 할 것"이라며 "전문가나 현장 목소리 대변할 수 있는 경제 일선에 있는 분들이 나와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최종안을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으며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합의처리에 대한 진정성 담보와 경제청문회가 연계돼 있지는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추경과 관련해 “예산 심의권이라는 헌법상 고유의 권한을 가진 국회를 은행 창구 정도로 여기고 있다”며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추경은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추경을 들여다보면 제대로 된 재해재난 예산도, 또 경기 부양도 없다”며 “단기알바 지원사업에 제로페이, 체육관 건립에 이르기까지 세부적인 항목들 역시 땜질 예산투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도 돈이 모자라 적자 국채 3조 6000억 원을 발행한다고 한다”며 “재정 포퓰리즘의 극단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