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다”
상태바
문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다”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한국축구 대표팀에 찬사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이 준우승을 차지한 데 대해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결승전이 끝난 후 공식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정정용 감독님이 경기 때마다 했던 말이 있다"며 이같이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멋지게 놀고 나와라' 선수들은 경기를 마음껏 즐겼다"며 "대한민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결승전이었다. 스톡홀름의 백야처럼 대한민국의 밤도 낮처럼 환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저도 응원의 마음을 보탰다"며 "밤잠을 잊고 경기를 지켜보신 국민들도 아쉽지만 즐거웠으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다"며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님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다.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하나의 팀을 만들어오신 감독님, 코칭스태프, 축구협회 관계자 여러분도 수고 많으셨다"며 "축구 선수 아들을 뒷바라지하느라 애쓰시고 마음 졸여 오신 부모님들께도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