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순방 마무리… 한반도 평화 지지 이끌어
상태바
북유럽 순방 마무리… 한반도 평화 지지 이끌어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말 G20 정상회의 참가
▲ 북유럽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공항 도착 후 곧바로 고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 자택을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 북유럽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공항 도착 후 곧바로 고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 자택을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간의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북한을 향해 대화의 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공고히 했다.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를 방문 중이던 지난 12일(현지시간)에는 오슬로포럼 초청 기조연설을 하며 '국민을 위한 평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오슬로 구상'을 밝혓다.

또 지난 14일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평화는 핵이 아닌 대화로 이룰 수 있다"는 내용의 '스톡홀름 제안'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귀국 후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동력을 살리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중국 등 한반도 주변국과의 정상외교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북미 핵 협상의 교착 국면에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북유럽과 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한 협력 강화를 논의한 만큼, 순방 성과를 토대로 국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에도 주력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에서는 스타트업 서밋과 오타니에미 혁신단지 방문, 스웨덴에서는 에릭슨사 방문 및 비즈니스 서밋 일정 등을 소화하며 한국과 북유럽의 미래산업 분야 협력 확대에 뜻을 모았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