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막히는 폭염, 쪽방촌 취약계층 보호 만전을
상태바
숨막히는 폭염, 쪽방촌 취약계층 보호 만전을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올해는 때 이른 폭염으로 지난달부터 각 지자체마다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사상 유례없는 폭염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던 터라 갖가지 맞춤형 대안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특히 쪽방촌 등의 취약계층의 관리 및 보호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긴요한 실정이다.

쪽방촌은 주거환경이 극히 열악해 폭염이 몰아닥치면 속수무책이나 다를 바 없다. 2평 남짓 비좁은 방들이 다닥다닥 붙어 있고, 좁은 골목에 줄지어 들어선 건물 틈바구니에서 복사열이 상승작용을 일으키면서 숨 막히는 한여름을 맞는다. 펄펄 끓는 가마 솥 같은 악조건에서 목숨을 건 한판 전쟁을 치러야만 하는 곳이 바로 쪽방촌이다. 자기 한 몸 건사하기조차 힘겨운 빈곤층 고령자들이 대부분이어서 더욱 가슴이 시리다. 이들의 보호야 말로 인권 내지는 생명존중의 실천 덕목이 아닐 수 없다.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할 대상이자 목표다.

소외 계층의 고통스러운 삶의 현장은 우리 가까이에 있다. 대전의 경우 쪽방촌 거주민은 동구가 346명, 중구 91명 등 모두 440명이 등록돼 있지만 실제로는 사각지대에 방치된 계층은 이보다 훨씬 더 많다고 한다. 오늘 본보 보도 내용을 보면 그 실상을 알아차릴 수 있다. 일반적으로 쪽방을 주거 취약의 대표 유형으로 여기고 있으나 쪽방의 개념이 모호한 것만은 부정할 수 없다.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체계적인 실태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폭염은 인명피해가 작지 않는 자연재해로만 치부할 일이 아니다. 폭염은 일반 기상재해와는 달리 주요 타깃을 설정해서 미리 예방활동을 펼치면 그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지난해 온열질환자 수는 4526명으로 이 가운데 48명이 사망했다. 발생장소는 실외가 3324명(73.4%), 실내 1202명(26.6%)로 집계됐다. 2011년 감시체계 가동 이래 가장 많은 피해규모다. 협소한 방에서 어렵사리 살고 있는 독거노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의 피해가 크다. 선제적인 지원 및 보호 대책의 중요성을 한치라도 간과해선 안될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