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혁신파크 지자체 지원 '의지'도 본다
상태바
캠퍼스 혁신파크 지자체 지원 '의지'도 본다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대에 첨단산단 조성사업
대학 역량·네트워크 등 평가
해당지역 입주기업 지원안도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비수도권 대학에 설치될 캠퍼스 혁신파크 선정에 지자체의 행·재정적 지원 의지가 있는지 평가할 전망이다.

교육부·국토부·중기부 3개 부처가 합동해 대학 유휴부지를 활용해 지역내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캠퍼스 혁신파크’의 선정기준이 공개됐다.

16일 교육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17일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공모 설명회를 개최한다.

앞서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 내 부지에 △기업입주시설 △창업지원시설 △주거·문화시설 등이 입주된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의 대규모 사업이다.

올해에는 이 사업의 선도사업자로 서울 소재를 제외한 2~3개 지방 대학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소재 대학은 관련 법상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될 수 없어 사업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날 사업의 선정 기준이 공개됐다.

우선 신청 대학이 도시첨단산업단지로 개발할 타당성이 있는지 살필 예정이다.

△개발 계획의 합리성 △관련 사업과 연계 가능성 △기존의 학습여건 보호 가능성 등을 살핀다.

또 대학이 사업을 추진할 역량과 의지가 있는지, 기업을 유치할 가능성과 인근 지역 산업생태계와의 네트워크 가능성이 있는지 등도 평가한다.

특히 해당 지역 지방자치단체가 사업을 지원할 의지가 있는지가 평가 기준에 포함됐다.

△입주기업 육성 지원방안 △캠퍼스 혁신파크 개발·운영 기여방안 등이 선정에 중요하게 작용될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에서 청년은 취업·창업 기회를 잡고, 기업은 대학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학이 지역경제의 활력소가 되도록 성공 모델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20일 교육부·국토부·중기부 홈페이지에 공모가 공고된다.

참가신청서 접수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8월 9일까지로 17일 설명회에서는 세부적인 평가 기준이 공개된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