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혁신도시 지정' 잇단 공조체계
상태바
대전 '혁신도시 지정' 잇단 공조체계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실무협 개최…협력 논의
지역 시민단체들도 한목소리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 논의 예정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 최대 화두로 ‘혁신도시’ 지정이 부상하고 있다.

시는 지역 5개 자치구를 비롯해 인근 시·도, 충청권 정치권까지 잇따른 공조체계를 구축하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염원을 보내고 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혁신도시가 없는 곳은 대전과 충남 2곳 뿐이다.

대전과 충남은 2005년 혁신도시 지정 당시부터 대상에서 항상 배제돼 왔다.

이에 시는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과 공감대 확산을 위한 움직임을 활발하게 추진하면서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14일 대전을 중심으로 충청권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모으기 위해 ‘G14 대전충청권 공동발전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는 충남 공주시, 충남 논산시, 충남 계룡시, 충남 금산군, 충북 청주시, 충북 보은군, 충북 옥천군, 충북 영동군 등 인근 13개 지자체 기획실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협력 및 상생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논의사항은 단연 지역 최대 현안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공동협력 방안으로, 이들은 지속적인 사업 공유 및 협의를 거쳐 공동 협력 방안을 모색키로 결의했다.

또 15일에는 대전지역 130개 시민사회 단체들이 혁신도시 지정을 외치며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들은 대전지역 학생들만 공공기관 의무 채용에서 제외돼 차별받고 있는데 항의하며,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시민사회단체 역량을 총 결집키로 뜻을 모았다.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지역 시민단체들도 한 목소리를 내면서 지역에선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열기가 더욱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밖에 시는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지난달 5개 구청장과 공동으로 협력 대응하는데 뜻을 모았고, 혁신도시추진단 TF팀 구성도 마쳤다.

이와함께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및 지역 국회의원들이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과 일자리 관련 대책 등 지역 공동발전 과제 해결을 위해 당 지도부와 협의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오는 18일 국회 본관 별실 3호에서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 등 공동발전 과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그동안 대전은 ‘대덕특구’와 ‘정부청사’가 위치해 있고 인근에 세종시가 있다는 요소들 때문에 혁신도시로 지정받지 못하고 있던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지역 균형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혁신도시 지정 카드를 꺼내들게 됐다.

시는 혁신도시로 지정받아 대전역세권을 비롯해 원도심 일원에 공공기관 이전을 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인구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도시 내 균형발전 공간구조를 완성하겠다는 복안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공조체계가 지속적으로 구축 되면서 혁신도시 지정에 한 걸음 씩 다가가고 있다”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시정 역량을 총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