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현 아산시장, 사업현장 찾아 시민편의 강조
상태바
오세현 아산시장, 사업현장 찾아 시민편의 강조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6일 15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곡공원 황톳길 등 2곳 방문
둘레길 걸으며 주민 의견 청취
▲ 오세현 아산시장이 용곡공원 황톳길 현장방문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오세현 아산시장은 지난 14일 배방읍 지산공원 내 6월말 준공예정인 ‘청소년문화의집’과 장재리에 위치한 용곡공원 황톳길 현장을 점검하며 "주민이 요구하는 뒷받침에는 행정이 있다 지금 현재가 아닌 미래를 예측한 행정은 필수이며 주민이 필요로 하는 편의시설 설치에는 모든 것에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장마철을 앞두고 호우나 폭풍으로 인한 시민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향후 주민들이 직접 이용하게 되거나 현재 이용하는 현장을 방문해 시민들이 행정에 바라는 사항은 무엇이고 이용자의 입장에서 점검해 미비한 사항을 보완하고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오 시장은 청소년문화의집 방문에서 관계부서장의 브리핑을 간단히 청취하고 연면적 3068㎡, 3층 규모의 내부시설을 일일이 돌아보고 개관에 차질 없게 마무리할 것과 준공 이전에 설치목적에 부합하는 시설물인지 다시 검토하고 특히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장소인 만큼 시설물의 안전등에 지장이 있는지 점검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다목적 강당에 공연자의 대기공간이 마련되지 않을 것을 지적하며 설치목적에 맞게 후속조치를 강구할 것과 건축부서와 운영부서가 이원화된 체계인 만큼 운영부서는 인수전에 시설에 대한 보완사항을 명확히 해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사전점검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오세현 시장은 "지금 직원들이 여기에 모인 목적은 준공 단계에서 보완점을 찾고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 등 다각적인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인 만큼 관청이 아닌 본인 자신이 직접 운영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미비한 사항으로 인해 준공 후에 문제점이 생기지 않도록 시설점검 및 사전대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용곡공원 황톳길 방문지에서는 전구간을 관계공무원과 걸으며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 조성자인 ㈜맥키스컴퍼니와 향후 길 보수에 대한 운영방안과 주민의 안전과 편의시설 설치에는 예산편성을 아끼지말고 우선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오 시장은 "행정은 보통사람들 중심으로 보통사람들이 무엇이 필요한지 시는 무엇을 실시하고 홍보해야 하는지 고심해야 한다 만드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운영으로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만큼 정비에 철저를 기하고 시민들이 원하거나 필요한 편의시설 설치는 우선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시장과 시 관계자들은 둘레길을 걸으며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길 중간중간에 설치자인 ㈜맥키스컴퍼니와 운영자인 아산시 안내판 설치, 호우로 인한 배수로 점검방안, 신발 보관소 설치 등 시민들이 현장에서 제시한 사항들을 논의했다.

한편 청소년문화의집은 올해 하반기 개관예정으로 청소년들의 여가문화체험공간, 진로체험공간, 자기계발공간과 마을교육상생커뮤니센터 공간으로 활용되며, 용곡공원은 2011년 LH에서 조성해 기부체납 했으며 황토둘레길 2.5km구간은 ㈜맥키스컴퍼니에서 조성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