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든든했던 수문장 이광연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 주고 싶어요"
상태바
[U20월드컵] 든든했던 수문장 이광연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 주고 싶어요"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16일 0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6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방 쇼'로 한국의 결승행 이끌어…"후배들은 '어게인 2019' 넘어 우승하길"
▲ (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문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울고 있는 이광연 골키퍼를 위로하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 (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 출전할 한국의 철벽 수문장 이광연이 몸을 풀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U20월드컵] 든든했던 수문장 이광연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 주고 싶어요"

'선방 쇼'로 한국의 결승행 이끌어…"후배들은 '어게인 2019' 넘어 우승하길"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키가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예요."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작은 거인' 이광연(20·강원)은 또렷한 목소리로 말했다.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펼쳐진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

대표팀의 붙박이 주전 골키퍼 이광연은 어김없이 골키퍼 장갑을 끼고 결승전 그라운드를 밟았다.

전반 4분 만에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2골)과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에게 연이어 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우크라이나는 5개의 유효 슈팅 중 3개를 골로 연결했다.

골문 구석을 찌르는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정확한 슈팅에 이광연은 고전했다.

비록 결승에서는 많은 골을 내줬지만, 이번 대회 내내 이광연은 한국의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결승전을 포함해 한국이 치른 7경기에서 모두 풀타임을 소화한 그는 '돌풍'의 중심에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이긴 모든 경기에서 한 골 차 이내의 아슬아슬한 승부를 펼쳤다.

간발의 차로 승리를 지켜낸 데에는 이광연의 역할이 컸다.

세네갈과의 8강전 승부차기에서 이광연은 4번째 키커 디아 은디아예의 슛을 막아내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도 그는 경기 종료 직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 슛을 놀라운 반사신경으로 쳐내 한 골 차 승리를 지켰다.

결승전을 마친 후 이광연은 "원했던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면서도 "좋은 추억을 얻고 갈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에 워낙 장시간 소집돼있었고, 이동 거리도 많았기 때문에 선수들이 많이 지쳐있었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모두 많이 뛰어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광연은 "1983년 대회의 4강 기록을 넘어 한국의 역사를 썼다는 점에서 자랑스럽다"며 "후배들도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하면 '어게인 2019'를 넘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광연은 키가 184㎝로 골키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니다.

대표팀 포지션 경쟁자인 박지민(수원·189㎝), 최민수(함부르크·185㎝)와 비교해도 가장 작다.

그런데도 이광연은 놀라운 반사신경과 판단력으로 한국을 몇번이나 위기에서 구해내며 자신을 선발로 기용한 정정용 감독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그는 "내가 작은 골키퍼로서 이름을 알려야 다른 선수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앞으로도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발전해 소속팀에서 잘하고 싶다"며 "강원 FC에 돌아가서 경기를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