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단양 ‘테마가 있는 명소’로 주말여행 떠나자
상태바
[투데이픽]단양 ‘테마가 있는 명소’로 주말여행 떠나자
  • 진나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5일 0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단양군에는 테마를 찾아 걷는 여행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비밀의 정원과 이끼 터널, 이황과 두향의 스토리텔링 공원, 온달평강로맨스길 등 감성을 자극하는 명소가 인기를 끈다.

비밀의 정원은 사랑의 사자, 행복한 사랑이란 꽃말을 지닌 2만 송이 LED 장미와 다채롭게 치장된 일류미네이션이 어우러진 밤풍경으로 이색 명소로 손꼽힌다.

수양개빛터널. 사진=단양군 제공
수양개빛터널. 사진=단양군 제공

국내 최초 빛 터널로 알려진 수양개빛터널에 조성된 이 정원을 방문하면 동굴 내부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영상과 음향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수양개빛터널에서 가벼운 발걸음을 옮기면 또 하나의 명소인 이끼터널이 있다.

이끼터널은 과거 철길이 놓여 있던 곳이다. 녹음이 가득한 봄과 여름이 되면 초록 이끼로 탄식을 자아내게 한다.

국도 5호선을 따라 펼쳐진 이끼터널이 초록빛으로 물들어질 때는 셀프사진을 찍기 위해 많은 이들이 찾게 되면서 유명해졌다. 푸른 이끼가 가득한 벽면을 배경으로 하든 나무가 우거진 도로를 배경으로 하든 찍는 곳마다 장관이다.

비밀의 정원과 이끼터널 인근에는 전국적인 관광지인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가 있어 함께 즐길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퇴계 이황과 관기 두향, 온달과 평강의 역사 속 이야기를 담은 명소도 있다.

두향의 무덤이 내려다보이는 단성면 장회나루 언덕에는 매화를 들고 선 퇴계와 거문고를 타는 두향의 모습이 청동상으로 표현된 스토리텔링 공원이 조성됐다.

이 공원은 단양강의 푸른 물과 구담봉, 옥순봉이 어우러진 데다 이들의 만남부터 이별까지의 순애보를 새겨 넣은 12개 입석이 있어 신분을 뛰어넘은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고드너머재(보발재)~온달관광지~영춘면사무소로 이어지는 13.8㎞의 온달평강로맨스길도 편안하게 걷기 좋은 산책길로 추천한다.

코스가 완만하고 단양강과 넓은 들판을 두고 아기자기하게 모여 있는 마을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와 여행객들의 낭만을 느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8경과 제2단양8경 등 빼어난 자연경관으로 이름난 단양이지만 퇴계와 두향, 모죽지랑가, 온달과 평강 등 숨은 이야기들은 그 명소가 가지는 의미가 색다르게 다가온다”며 “지역의 스토리를 발굴하고 트렌드에 맞춰 재조명될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나연 기자 jinny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