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한 母情… 고유정 의붓아들 장례식도 안가
상태바
비정한 母情… 고유정 의붓아들 장례식도 안가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여)이 의문사한 의붓아들 장례식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13일 고 씨의 재혼 남편 A(38) 씨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지난 3월 2일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만간 제주로 건너가 고 씨를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고 씨의 의붓아들인 B(4) 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로 왔다. 숨진 B 군은 당시 침대 위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경찰은 질식사로 추정했지만, 타살 협의점은 찾지 못했다.

B 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으나 고 씨는 B 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 씨가 왜 의붓아들 장례식 때 참석하지 않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청주상당경찰서는 곧 제주로 건너가 고 씨를 상대로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B 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B 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고,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