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늘 준비”
상태바
“남북정상회담 늘 준비”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공동기자회견서 긍정 답변
“시기, 김정은 위원장에 달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6월 중 남북정상회담이 가능한지는 저도 알 수 없다"며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어제 제 답변은 나는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고, 그 시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말씀드렸다시피 나는 시기·장소·형식을 묻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런 시기를 선택할지는 김 위원장에게 달려있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과 관련해선 "미국에서 대강의 내용을 알려준 바 있다"며 "그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신 것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는 없다는 점을 양해 바란다"며 "대북제재가 해제되려면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에는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상호 간 무력 사용도 금지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됐다.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비무장지대도 평화지대로 전환하고 있으며, 동시에 인도적 교류와 지원도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경제협력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려면 국제적인 경제제재 해제돼야만 가능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솔베르그 총리는 비핵화 및 평화체제와 관련해 "지역뿐이 아닌 전 세계적으로 중요하다.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개발하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완전히 획득하면 지역의 균형과 전 세계적 균형이 깨질 것"이라며 "이런 부분에서 문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