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하오 태안! 중국인 사로잡다
상태바
니하오 태안! 중국인 사로잡다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6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한중 웹 영화제 유치 나서
자연경관·해양헬스케어 접목
▲ 지난 11일 중국 웨이하이토유네트워크 기술 유한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한중웹 영화제 개최와 해양헬스케어관광 등에 대해 논의했다. 태안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천혜의 자연환경과 해양헬스케어 산업으로 대규모 중국관광객이 방문하는 영화제 유치에 나섰다.

군은 지난 11일 군청 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 웨이하이토유네트워크 기술 유한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한중웹 영화제 개최와 해양헬스케어관광 등에 대해 논의했다.

중국 관계자들은 “오는 9월 중 약 1만 7000여 명이 참가하게 될 제1회 한중 웹 영화제 개최지로 충남지역을 물색 중에 있으며 1차로 영화제 전 사전답사와 드라마, 영화 제작을 위해 약 1000여 명이 입국해 촬영과 더불어 지역관광지 및 해양헬스케어와 관련한 관광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계자에 따르면 “충남이 가진 자연환경이 영화 촬영을 하기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마이스(MICE)산업과 해양헬스케어관광산업의 시너지효과를 내기 위해 동일지역에서 진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으로 충남지역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군은 향후 충남도와 긴밀히 협조해 나가면서 영화제 유치에 필요한 각종 시설 건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며 이번 기회를 통해 태안에 대규모 중국관광객을 불러들이는 계기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가 군수는 “마이스(MICE)산업은 회의·포상관광·컨벤션·이벤트와 전시의 머리글자를 딴 것으로 지역의 산업·관광·문화를 모두 아우르는 산업으로 일반관광산업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이라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는 태안은 영화와 드라마 촬영과 바다모래, 소금 등을 이용한 ‘해양헬스케어사업’의 최적”지라며 적극적으로 유치를 희망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