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주성역사관, 3·1운동 100주년 특별기획전
상태바
홍주성역사관, 3·1운동 100주년 특별기획전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6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11월 17일까지 진행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 홍주성역사관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전시실에서 ‘1919, 홍성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오는 28일부터 11월 17일까지 특별기획전을 연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홍성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독립만세운동·횃불만세운동·파리장서운동 세 종류의 운동이 모두 펼쳐진 지역으로 227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항일운동의 중심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100년 전 홍성에서는 시장·학교·공연장을 가리지 않고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만세 함성이 울려 퍼졌고, 캄캄한 밤에도 독립을 향한 의지는 더욱 거세져 횃불을 든 사람들이 산봉우리마다 모여 독립을 외쳤다. 또 김복한을 중심으로 한 충청도 유학자들은 파리장서운동을 주도하여, 프랑스 파리강화회의에 한국의 독립을 청하는 글을 보냈다.

이번 전시는 제1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인 6월 28일 시작해 순국선열의 날인 11월 17일 종료된다. 1919년 한해 동안 홍성에서 일어났던 독립운동을 주제로 태극기·독립선언서 등 자체 소장유물을 비롯해 홍성 각 읍·면 행정복지센터, 국가기록원 등 10개 기관이 소장한 일제강점기 홍성 관련 유물 57건을 선보일 예정이다.

‘독립염원 조선만세’라고 적혀 있는 태극기, 만세운동에 사용됐던 독립선언서, 3·1운동 참여자가 기록된 일제강점기의 범죄인명부, 독립유공자에게 추서된 대통령 표창 등 독립을 향한 홍성지역 사람들의 투쟁과 정신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되는 일제강점기 범죄인명부는 읍·면에서 보관 중이던 문서로 소위 보안법, 정치범 처벌령 등 일제가 독립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만든 악법으로 처벌을 받은 사람들의 기록을 담고 있어 홍성 독립운동의 면모를 보여주는 중요한 기초자료이기도 하다.

강애란 역사문화시설관리사업소장은 “이번 전시회는 독립운동 관련 유물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치열한 투쟁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라며 “관람객들이 홍성의 항일정신을 배우고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