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학생 성폭행·폭력 등으로 어수선한 충북 교육계
상태바
교사·학생 성폭행·폭력 등으로 어수선한 충북 교육계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13일 13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비난 국민청원도 등장…교육부 종합감사까지 겹쳐
▲ [연합뉴스 자료사진]
▲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교사·학생 성폭행·폭력 등으로 어수선한 충북 교육계

도교육청 비난 국민청원도 등장…교육부 종합감사까지 겹쳐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교육계가 최근 교사·학생의 잇따른 성폭행, 폭력 사건과 도교육청을 비난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등으로 어수선하다.

지난 12일 제천의 한 고등학교 교사 A 씨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A 씨는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여중생에게 신체 사진을 요구한 데 이어 성폭행까지 한 혐의다.

같은 날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 등)로 청주의 고교생 4명이 구속되는 일도 있었다.

이에 앞서 지난 8일 제천의 한 고등학생이 다른 학생들로부터 집단폭행과 유사 강간에 시달렸다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파문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한 제천시의원은 지난 11일 충북도교육청과 시의회에 정책간담회에서 "교육감부터 자기반성을 해야 한다"며 쓴소리를 했다.

지난 10일에는 국민청원 게시판에 "(충북의 한 교장이) 미국에서 열린 세계창의력 올림피아드대회에 참석하면서 자녀를 동행시킨 사실을 도교육청에 진정했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는 비난 글이 오르기도 했다.

청주의 B고등학교가 학생 생활기록부에 기재할 학생들의 동아리 활동, 체험학습, 수상경력 등을 학생들이 직접 작성하도록 해 '학생부 셀프 기록' 논란이 일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국민청원의 글은 지난해 말 민원이 제기돼 감사했으나 징계시효(3년)가 지난 2014년의 일이어서 해당 교장에 대해 경고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고 해명했다.

또 "B고등학교는 학생기록부를 학생들에게 직접 작성토록 한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체험 활동 등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 지난 10일부터 교육부의 종합감사까지 진행되고 있다.

이번 감사는 2016년 1월부터 현재까지의 인사, 예산, 학사관리, 시설관리, 주요 정책 추진 등 행정 전반을 살펴보는 것이어서 도교육청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13일 교육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교육계가 각종 사건으로 어수선하다"며 "도교육청 차원에서 분위기를 새롭게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