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점농어 양식 실험 착수”
상태바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점농어 양식 실험 착수”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고수온 피해 대응책 일환
질병 여부 분석후 표준안 마련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서해 연안 가두리양식장 고수온 피해 대응과 새로운 고부가가치 품종 양식 기술 개발을 위해 점농어 양식 실험에 본격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점농어는 서해 해역에 서식하는 어종으로, 외관은 농어와 비슷하지만 몸에 점이 있다. 최대 1m까지 성장하는 점농어는 육질이 단단하고 맛이 뛰어나 여름철 횟감으로 인기가 있다. 점농어는 특히 천수만에서 주로 양식하는 우럭이나 숭어보다 고수온에 강하고, 겨울철 천수만 최저 수온인 2℃에서도 잘 견기는 것으로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보고 있다. 도매가도 1㎏ 당 1만 2000원으로, 우럭보다 20% 가량 높다.

점농어는 현재 남해 가두리양식장이나 축제식 양식장에서 양식하고 있으나 생산량이 많지 않아 상당량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이번 실험은 서해 연안 가두리양식장에서의 점농어 완전 양식과 산업화 가능성 확인을 목표로 잡았다. 해상 가두리양식장과 육상수조 담수에 점농어를 동시 육성해 성장도를 비교하고, 양식 기술을 검증·개발하고 기술 표준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달 29일 평균 체장 10.4㎝, 무게 9.7g의 점농어 치어를 서산 창리 천수만에 8948마리, 보령 원산도 가두리양식장에 1만 412마리, 아산 지역에 위치한 수산업체 육상수조에는 5000마리를 입식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 가두리양식장에 입식한 점농어의 생존율과 성장률, 고수온기 성장 및 월동 가능성을 시험하고, 육상수조에서 양식한 점농어와 비교한다. 내년에는 해역별 및 육상수조 점농어 생존율과 성장도, 폐사율, 등을 살피고 질병 여부 등을 분석한 뒤, 천수만 점농어 양식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