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전력망에 쓰는 무선통신칩 개발
상태바
지능형 전력망에 쓰는 무선통신칩 개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전력연구원…가격 1/20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전력망 지능화 구축에 활용되는 무선통신칩을 개발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무선통신칩은 기존 통신방식에 비해 속도는 15배 빠른 반면 가격은 1/20에 불과해 한전의 지능형 전력망 구축사업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현재 한전은 380MHz 주파수 대역을 지정받아 전력설비의 제어에 활용 중이다.

이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은 7.2kbps의 전송속도로 지능형 전력망에서 요구하는 9.6~1500kbps 속도에 크게 못 미치는 반면 구축비용은 대당 70만원으로 고가인 단점이 있었다. 전력연구원이 설계·개발한 무선통신칩은 주파수 효율이 높은 고차변조 방식을 통해 통신 속도는 100kbps로 향상해 기존 방식에 비해 약 15배의 많은 데이터를 보낼 수 있으며, 가격은 2만~3만원으로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전송할 수 있는 데이터량이 늘어남에 따라 원격검침(AMI)은 물론, 전력사용량 모니터링 및 수요관리 서비스, 과금 및 충전량 등의 정보를 교환하는 전기차 충전시스템 등 전력서비스 제공을 위한 통신인프라 구축에 확대 사용할 수 있다. 또 전용망 구축을 통해 신뢰성 있는 실시간 통신환경 구축이 가능해짐에 따라 전력설비의 원격감시 및 제어를 수행하는 배전지능화, 분산전원 등 제어용 통신망 등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