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청,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공동협의체 발대식
상태바
대전청,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공동협의체 발대식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경찰청이 급증하고 있는 보이스피싱(전화금용사기) 피해를 예방키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대전청은 대전사랑시민협의회와 공동으로 12일 대전청 회의실에서 지역 주요 기관·시민단체·기업·학교·금융기관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대전시 공동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지역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50억원(1295건)으로, 최근 5년새 5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도 현재(5월말 기준)까지 발생한 피해액만 108억원(644건)으로, 지난해 피해액을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전청이 그동안 보이스피싱 근절을 위해 전화금융사기 TF를 구성하고 전담단속반 운용 및 피해예방을 위한 다양한 홍보를 추진했지만, 증가폭을 잡지는 못했다.

이에 대전청은 지역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공동협의체를 구성했다. 공동협의체에는 대전시와 교육청, 대덕특구본부를 비롯해 12개 시민사회단체,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상공회의소 등 15개 경제단체 및 기업체, 금감원 대전지원 등 16개 금융관련 기관, 충남대학 등 15개 대학교, 대전시의사회, 약사회 등 대전지역 총 6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대전청은 최근 범죄동향·신종수법을 분석해 공동협의체 가입단체에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가입단체와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책임 홍보를 전개할 계획이다.

황운하 청장은 “공동협의체를 중심으로 상호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홍보사각지대를 해소함으로써 보이스피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는 등 대전시민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인 치안행정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며 “더 많은 시민사회단체가 공동협의체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