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친분 이용해 사기친 기업인
상태바
의원 친분 이용해 사기친 기업인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청주지검은 국회의원과의 친분을 내세워 대출업체 대표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수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기업인 A(57) 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2일 밝혔다.

A 씨는 충북 청주시 모 지역구 B 국회의원과 친분을 내세우며 사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처럼 행세해 대출업체 대표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5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실제 B 의원의 친동생인 C 씨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씨와 C 씨 사이에서도 수상한 금전거래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월 초 A 씨의 개인 사무실과 C 씨가 운영하는 업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 측은 A 씨의 사기 범행이 소명돼 구속기소 한 것이며, B 의원 또는 그의 동생 C 씨의 범죄 연루 여부는 아직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