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복지재단 조작 논란, 시의회 허위 보고 의혹
상태바
대전복지재단 조작 논란, 시의회 허위 보고 의혹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복지재단(이하 복지재단)이 대전시의회에 조작된 자료를 제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또다시 의회 경시 논란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12일 시의회 의원들에 따르면 채계순·손희역 의원은 이날 열린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의 ‘2018회계년도 대전시 결산 승인을 위한 상임위 회의’에 앞서, 복지재단에 지난해 불용액 내역을 요청했다. 복지재단의 불용액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정식 공문을 통해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이다. 이를 통해 복지재단이 시의원들에게 제출한 자료

에는 지난해 전체 사업비 33억 170만원 중 25억 6264만여원을 집행해 불용액 비율은 22.4%(7억 3905만여원)로 기재돼 있다. 하지만 복지재단이 대전시에 제출한 자료에는 전체 사업비 중 쓰고 남은 사업비가 11억 3600만여원으로 불용액 비율은 31.4%라는 게 의원들의 주장이다. 복지재단이 시의회에 제출한 자료의 불용액 비율이 시에 제출한 비율보다 9%P 낮은 셈이다. 이를 두고 복지재단이 시의원들의 질타를 회피하기 위해 불용액을 조작한 자료를 제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복환위 소속 손희역 의원은 이날 정관성 복지재단 대표를 발언대로 부른 뒤 “제가 공문으로 요청해서 자료를 받았는데, 이것은 공문이 맞죠? 그런데 공문서를, 그것도 의회에 보고하는 자료를 조작해도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일부 사업을 누락시켜 불용률을 낮춘 것은 명백한 ‘조작’”이라며 “지금 의회를 경시하는 것입니까”라고 맹비난했다. 손 의원은 “실무자가 착오를 일으킨 것 같다”는 정 대표의 대답에 “단순한 착오로 볼 수 없다. 숫자가 틀린 게 아니고 불용액 퍼센트를 의도적으로 낮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종호 복환위 위원장은 “손 의원의 지적처럼 이것은 ‘조작’이거나 ‘허위’이다. 그런데 ‘착오’라고만 변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복지재단 관계자는 “시의회에서 시 출연금만을 요청한 것으로 판단해 예금 이자나 전년도 이월금 등 기타 세입을 제외하고 제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