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민선 7기 최대현안 부상
상태바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민선 7기 최대현안 부상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내년 총선 앞두고
'122개 공공기관 이전' 불 지펴
혁신도시 제외돼 있는 대전
이 상태론 기관 유치 불가능
그동안도 역차별…대응 시급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민선 7기 대전시의 최대 현안으로 ‘혁신도시’지정이 떠오르고 있다.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지자체 중 혁신도시가 없는 곳은 대전과 충남 단 2곳으로 혁신도시 형성에 대한 당위성이 충분하지만 대전지역은 그동안 다양한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홀대를 받고 있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최대 현안 업무로 혁신도시 지정을 내세우고 전략적·체계적 방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시가 혁신도시에 사활을 걸게 된 것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122개의 공공기관을 이전시키겠다는 구상들이 나오면서 불이 붙게 됐다.

만약 현재 상태에서 공공기관 이전이 실제 이뤄진다면 대전은 혁신도시가 아니기 때문에 유치를 못하는 것은 물론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한 채 지켜만 볼 수밖에 없는 입장이 된다.

대전은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에서 지속 제외 돼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 등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심각한 역차별을 받아왔다.

이유는 대전이 혁신도시법 상 혁신도시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혁신도시법은 수도권 과밀화 부작용을 해소하고 지방균형발전을 촉진시키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수도권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분산 이전하고, 이들 기관은 모집 인원 중 해당지역 인재를 일정비율 이상 채용토록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혁신도시법 상과 더불어 대전이 지정 받지 못하고 있는 근본적 이유는 ‘대덕특구’와 ‘정부청사’가 위치해 있고 인근에 ‘세종시’가 있다는 요소들 때문이다.

특히 세종시에 많은 정부부처와 공공기관이 이전하는데, 대전은 이에 인접해 그 혜택을 본다는 이야기가 많이 전해지고 있는 상황.

시는 혁신도시 정책에서 모두 소외되는 역차별을 지켜만 볼수 없어 대대적인 행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혁신도시로 지정될 시 파급효과는 매우크다.

공공기관 유치에 따른 세수확보, 지방세 징수에 따른 재정 확충, 관련기업 유치, 원도심 균형발전, 산·학·연의 지역혁신체계 구축 등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시는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지난달 5개 구청장과 공동으로 협력 대응하는데 뜻을 모았고, 혁신도시추진단 TF팀을 구성하면서 지역정치권과의 공조를 기반으로 충남과 연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공동 대응해 나가고 있는 상태다.

대전시 관계자는 “올해 우리시의 최대 현안은 혁신도시 지정이다. 대전의 조직적 역량을 모두 집중할 것”이라며 “시 차원에서의 움직임과 함께 지역 정치권,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시민 추진방안도 마련해 대전의 모든 역량을 집결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