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5대 핵심사업 추진 ‘시동’
상태바
충북 5대 핵심사업 추진 ‘시동’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선고속화 등 2340억원 목표
기재부 정부예산안 심의 본격화
道, 6조 충청내륙고속화도로 집중
중부고속도로 확장-충북선 주목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선철도 고속화를 비롯한 5대 핵심사업 추진에 시동을 걸기 위해 충북이 2020년도 정부예산안에서 확보해야 할 국비는 일단 총 2340억원으로 집계된다.

이달부터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대한 심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는 국비확보 목표액으로 6조원대를 제시했다. 특히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 △중부고속도로(서청주~증평) 확장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TBN 충북교통방송국 설립 등을 5대 핵심으로 꼽고 총력전에 나섰다.

계속사업인 충청내륙고속화도로 건설(총 사업비 7940억원)의 원활한 공사를 위해 '거액'의 국비를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충북도는 △1공구 600억원 △2공구 700억원 △3공구 600억원 △4공구 100억원 등 총 2000억원의 국고지원을 요청했다. 1공구는 올해 착공했고 2·3공구는 2018년, 4공구는 2017년 각각 공사가 시작됐다. 기투자비는 1642억원이고, 2019년도 예산안에는 1256억원이 반영된 바 있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충북의 제1(청주)·2(충주)·3(제천) 도시를 연결하는 간선교통망이 미흡하다"면서 "호남~세종~충북~강원을 연결하는 고속화도로 건설로 물류비용절감과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했다.

TBN 충북교통방송국 설립(총 사업비 288억원)에는 부지매입비와 건축비 명목으로 145억원을 건의했다. 앞서 2019년도 예산으로는 설계비 7억원이 확보된 바 있다. 충북지역은 인구 10만명당(2018년 기준) 제주를 제외하고 전국 시·도 중 교통발생건수 최다를 기록하는 등 맞춤형 교통방송 제공이 필요한 시점이란 시각이 적잖다. 충북도는 2022년을 개국시점으로 꼽고 있다.

충북의 최대숙원인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총 사업비 1조 9653억원)의 현실화를 알리는 국고지원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국비로 기본·실시설계비 130억원이란 '종잣돈'을 마련하면 유라시아 대륙진출의 신호탄이 쏘아 올려지는 셈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1월말 충북선고속화 등 전국적으로 23건의 예타면제 사업이 선정됐다"며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어떤 사업이 실제 국고지원 대상에 오르는지를 보면 각 예타면제 사업의 실현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18년째 헛바퀴를 돌고 있는 중부고속도로 확장(남이~호법, 4차로→6차로)은 전략을 바꿔 전 구간이 아니라 일단 서청주IC~증평IC 구간(총 사업비 1696억원)부터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 실시설계비 40억원 반영이 목표다. 김대중 정권 때 시동이 걸린 이 사업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롤러코스터'를 타며 여지껏 결론을 맺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 구간 확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기도 하다.

충북도는 '내륙 충북에도 바다를 달라'며 10년째 미래해양과학관 건립(총 사업비 1150억원)을 추진하고 있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해양선진국인 영국, 프랑스 등은 바다가 없는 내륙에 해양박물관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해양관련 시설이 전무한 실정이다. 청주에 해양과학관을 건립하면 이용권역내 인구가 1200여만명에 달해 사업성·경제성을 충분히 확보 가능하다는 게 충북도의 전망이다. 내년도 국비 목표액은 설계비 25억원이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11일 충북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를 열고 6조원대 국비확보를 위한 지원을 당부했고, 이시종 지사는 12일 기재부를 방문해 핵심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