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다리기 팽팽한 대전시-노은도매시장
상태바
줄다리기 팽팽한 대전시-노은도매시장
  • 이심건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매인조합 대전시장 면담
교통영향평가·점포 배분 관련
市 기존입장 고수…장기화 전망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현안을 놓고 시와 도매시장 중도매인의 협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핵심 쟁점에 대한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그 입장이 좁혀지지 않는다면 평행선을 그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전중앙청과 채소·과일 비상대책추진위원회(중도매인조합)는 12일 시를 방문해 대전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현안과 관련해 허태정 대전시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들은 ‘출하자와 유통인이 배제된 교통영향평가 폐기’, ‘2001년 시장 이전 당시 약속했던 점포 균등 배분’ 등과 관련한 시장 현안에 대해 시가 안일하게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시는 2016년 1월부터 시작한 교통영향평가 결과에 따라 지난해 12월 1차 공사를 완료하고 지난 3월부터 2차 공사를 진행 중이다.

중도매인들이 문제를 삼고 있는 점은 출하차량의 교통흐름이다. 잘못된 교통역량 평가로 산지 수집차량이 대기할 수 있는 대형차량 주차 지면이 사라졌으며, 도매시장을 출입할 수 있는 주 출입문도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지하철역 출구부터 청과물동 3번 통로 사이 보도블록 설치로 차량통행이 더 제한될 것으로 내다보고, 교통영향평가 재실시에 대한 입장을 고수해 오고 있다. 여기에 현재 지하에 저온저장고 설치를 추진 중인데 기존에도 지하 주차공간이 협소한 상황에서 저온저장고까지 설치되면 대형차량의 진입은 사실상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화재나 침수문제도 우려하고 있다.

중도매인들은 중도매인 점포를 본래 취지대로 원상 복구하거나 점포 없이 영업하는 중도매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균등배분할 것도 촉구했다. 지난해 10월 노은시장관리사업소가 사용·수익허가 한 중도매인 점포면적이 각기 다르고, 일부 점포는 사용·수익 허가를 받지 못한 점을 꼬집으면서 점포 개선안을 요구했다.

도매시장 내 중앙청과 중도매인이 원예농협 중도매인보다 업체 수가 월등히 많은데도 불구하고 비슷한 면적을 사용해, 중앙청과 중도매인들은 점포 없이 운영하거나 경매장을 활용하는 상황까지 내몰렸는데 시가 이는 무시한 채 미승인 점포 철거만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장 면담과 집회, 항의방문 등 시장 유통인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지만 시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노은시장은 인도와 차도 구분이 없는 등 소비자들이 이용하기에 안전적으로 여러 문제가 있어 소비자들이 원활하게 다닐 수 있는 취지에서 교통영향평가를 했고 진행 과정에서도 여러 차례 시장 종사자들의 의견을 듣는 등 법적인 절차를 거쳤다”면서 “점포 배분은 점포 배분권 자체를 지난해 하반기까지 법인들이 갖고 있으면서 본인들의 입장에 따라 점포 배분을 했기에 중도매인마다 점포 면적이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