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검토결과 발표 목전
상태바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검토결과 발표 목전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오송 복복선 설치 적정성]
이달말 전망…늦어도 내달 초
충청권 4개 시·도 한목소리
국회의원들 여야 떠나 한뜻
"수도권-비수도권 연결 관문"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평택~오송 복복선의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에 대한 적정성 검토 결과가 이르면 1개월 안에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충청지역 정치권과 지자체, 도민들이 이른바 ‘충청 패싱’을 우려하며 초당적인 협력 태세에 돌입했던 만큼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충남도와 국토부 등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KDI)는 현재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의 적정성을 검토 중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 검토에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비롯한 여러 방안을 제시했으며 KDI의 검토 대상에 반영된 상태다.

당초 KDI 등은 사업 적정성 검토를 6월 말까지로 예상했으며 검토 과정에서 기간이 다소 늘어날 가능성이 있지만 이르면 이달 말 또는 내달 초 결과가 나올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앞서 평택~오송 구간 복복선화 사업은 KTX와 SRT 노선의 합류로 해당 구간의 선로 용량이 포화됨에 따라 계획됐으며 올해 초까지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비용 최소화와 경제성 담보를 위해 복선 2개 선로(45.7㎞)의 전 구간 지하화 방안이 중점 검토된 가운데 지난 1월 예타 면제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예타 면제 확정 이후에도 천안·아산역 정차계획이 제외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충청권에서는 논란이 확산됐다.

그동안 지하정차역 설치를 요구해왔던 도는 정작 KTX-SRT 첫 합류점인 천안·아산에 정차역이 없어 철도망의 활용에 제약이 있다는 점과 전 구간 지하화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했다. 전 구간에 걸쳐 정차역이 없다보니 사고 발생 시 대피와 구조 지연으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또 천안과 아산은 국가 철도망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잇는 관문으로 인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미래 수요를 고려한다면 정차역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 3월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으며 도내 15개 시·군의 단체장도 같은달 지방정부회의를 통해 한 목소리를 냈다. 또 도내에 지역구를 둔 11명의 국회의원들도 여야를 떠나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에 뜻을 모았으며 도민 31만여명의 요구가 담긴 서명부가 청와대에 전달된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적정성 검토 결과가 나오면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다시 한번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정차역 설치 여부에 대해선 확답을 해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