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민선7기 군정비전 실현·현안해결 ‘총력’
상태바
단양군 민선7기 군정비전 실현·현안해결 ‘총력’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7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78억원 정부계획 반영요구
기획재정부 등 방문 발빠른 행보
▲ 류한우 단양군수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단양군은 민선 7기 군정 비전 실현과 지역현안 사업 해결에 필요한 정부예산 확보하기 위해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12일 담당 부서장 등 관계 공무원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환경부를 잇따라 방문해 각종 현안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총 사업비 642억원 중 내년도 국비 278억원을 정부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매포읍 평동 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총 사업비 413억원(국비 50%) 규모로 사업 선정시 군민 생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모두 179억원(국비 53억, 지방비 125억)이 소요되는 매포읍 폐기물 종합처리장 내 소각시설 설치사업에 대한 지원을 건의하며 소백산, 월악산 국립공원이 위치한 관광지로 연간 1000만원의 관광객들이 방문해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하고 소각시설 내구연한 도과에 따른 자연노화로 많은 수선비가 지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처리용량을 초과해 시설 설치가 시급함에 따라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과 기술진단을 오는 8월까지 마무리하고 내년 1월 실시설계 용역을 시행할 계획으로 2022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또한 부지 500㎡, 총사업비 27억이 투입되는 음식물류 폐기물 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도 매립시설 내구연한 초과와 남한강 수질환경개선 필요성을 역설하고 세부 내용을 전달했다. 2020년 연말 개소를 계획으로 추진 중인 어상천면 일원 농기계 임대사업소 신규 설치사업 12억, 마늘 조직배양실 및 건조·저온저장시설 설치로 우량종구 생산과 농가 공급을 목적으로 하는 종자산업기반 구축사업 10억 등에 대해서도 내년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류 군수는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이후삼 국회의원, 오영탁 충북도의원과 긴밀한 협조와 소통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업비 확보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류한우 군수는 “전국 자치단체들이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국회·정부부처 방문과 출향 군민 간담회 등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전방위적 대응을 계속해서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2월 지역 국회의원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현안과 주요 사업을 설명하는 등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