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조합 설립 승인
상태바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조합 설립 승인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1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시장·5일장 활성화 전제
주거지역 비율 조정 등 계획
반대측 주민들 구청서 규탄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공전을 거듭하던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이 조합설립으로 본격 추진된다.

11일 유성구와 장대B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에 따르면 구는 이날 장대B구역 조합설립인가를 통보했다. 사업계획에 동의한 조합원 549명 중 77.05%인 423명과 토지면적 72.28%의 토지소유자들에 대한 서류 검증 결과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구는 조합설립인가와 더불어 추진위에 유성시장 보존과 유성5일장 활성화 방안을 주문했다. 재개발사업추진으로 인해 시장소멸과 주민공동체 해체 등의 우려를 불식하고 주민통합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조합원과 유성구 전체 주민의 의견이 충분히 사업계획에 반영 추진되도록 특단의 조치를 강구해 달라는 단서를 달았다.

유성5일장 명맥 유지를 원하는 반대 측 입장이 담긴 사업계획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행정력으로 사업에 제동을 걸겠다는 강한 구의 의중이 읽히는 대목이다. 조합은 사업 주체로 법적 지위를 확보했지만 사업시행인가, 건축승인, 관리처분인가, 분양승인 등 차후 진행되는 재개발 행정절차도 구의 승인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조합은 낮은 자세로 단 한분의 소외가 없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먼저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에 나설 계획이다. 2009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계획 수립 당시는 장대A·B·C구역과 봉명D·E구역 조성을 전제로 천변 전체가 공원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현재 장대B구역을 제외한 나머지 구역이 지구 지정이 해제되면서 현재 계획가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게 조합측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주거지역과 비주거지역의 비율도 8대 2에서 9대 1로 조정할 계획이다. 현재 사업지 인근에 유성복합터미널이 조성될 예정으로 상업시설을 줄이고 소형 아파트를 더 확대해 조합원 분양을 더 늘릴 복안이다.

임은수 조합장은 "유성시장과 유성5일장을 유지하고 계승하겠다는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며 "조합의 재개발 계획과 함께 시민사회단체와 반대측 목소리를 담아내고 유성구와 대전시의 행정지원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조합설립 승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재개발 반대 측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유성구청을 찾아 조합설립을 내준 구를 규탄하면서 당분간 여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유성구의 역할론과 책임론도 더 커질 전망이다. 조합설립을 승인하면서 내걸은 전제조건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차후 행정절차에도 제동을 걸 수 있기 때문이다.

유성구 관계자는 "사업계획은 조합에서 수립하지만 인가는 우리 몫이다. 토지주들의 사업 여건도 고려해야 하지만 유성5일장과 관련된 상인들도 구민이기 때문에 당연한 역할이다"며 "유성5일장 활성화는 촉진계획에도 들어있던 부분으로 향후 사업계획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고 승인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은 유성구 장대동 14-5번지 일원 9만7213㎡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용적률 621%를 적용한 아파트 3072세대와 오피스텔 216세대를 지을 계획이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