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고도 중도·부동층 표심 얻을 수 있을까
상태바
그러고도 중도·부동층 표심 얻을 수 있을까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6월 11일 18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15총선을 앞두고 벌써부터 충청 민심이 예사롭지 않다. 역대 선거에서도 확인됐듯이 충청 표심이 결국 승부의 가늠자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다. 본보 창간특집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몇 가지 특징적인 요인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5.1%, 자유한국당 31.5%로 나왔다. 주시할 대목은 이념 성향이다. 중도층이 33.5%로 진보(25.2%), 보수(22.4%) 보다 많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8.9%나 차지한다. 결국 중도 내지는 부동층이 52.4%로 절반을 웃돈다는 건 이례적이다.

크게 보면 정치 불신의 정도를 읽을 수 있다. 물론 정당지지도와 이념 성향이 반드시 일치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정치지형의 흐름이나 선거 판세를 분석하는 유용한 도구로 활용할 수는 있다. 부동층이 많다는 건 여러 정당이 자신의 목소리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충청민심이 지역정당의 필요성(47.9%)을 제기한 대목과도 상통한다. 내년 총선 10개월을 앞두고 충청 민심이 요동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내년 총선의 승패는 바로 이 지점에 있다. 중도 부동층을 공략하지 않고서는 선거에서 이길 수가 없다. 여야가 사생결단식 힘겨루기로 민생정치 실종상태를 유발하는 건만이 능사는 아니다. 그게 정치의 본령은 아니다.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는 '막말 폭탄' 속에서 서로 혐오정치를 부추기는 속내가 뻔하다. 특정 지지세력(집토끼) 결집 효과는 있을 것이다. 하지만 중도 무당층에겐 오히려 독약이나 다를 바 없다. 대다수 국민은 외면한 결과다. 정치 불신의 폐해가 여간 큰 게 아니다.

민생·개혁 국회는 말뿐이다. 올 들어 국회가 제몫을 못하고 있다. 일하는 국회, 상시국회를 위해 국회법에 규정한 ‘짝수 달 임시국회’마저 열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국회는 스스로 해산 선언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 처지가 참담하다. 국정 주요 현안도 올 스톱됐다. 누구를 위해서 그리하나. 정치권이 대오 각성해야한다. 여야는 앞뒤 따질 것 없다. 당장 조건 없이 국회부터 열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