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50만 인구 살 수 있는 도시 만든다
상태바
아산시, 50만 인구 살 수 있는 도시 만든다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1일 16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문화·여가·복지 공공건축물 건립
도시정주여건 조성 3개 분야 추진
▲ 노종관 아산시도시개발국장이 '50만 명품도시 아산, 제2의 도약' 시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아산시가 도시개발(택지),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시민의 문화, 여가, 복지의 공공건축물 건립 등 3개 분야 역점시책 사업을 통해 50만 인구가 살수 있는 도시정주여건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종관 아산시 도시개발국장은 "아산시 인구 50만을 대비하고 시민들의 활기찬 삶의 터전을 마련하기 위한 최대 역점과제인 도시정주여건 조성 3개 분야 역점시책과 18개 도시개발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첫 번째로 도시로서는 성년의 모습이라 할 수 있는 50만인구가 자급자족과 여가생활이 가능한 도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16만 인구를 품을 수 있는 도시개발(택지)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LH사업지구 2개지구 6만명, 자체사업 6개 지구 3만명, 민간사업 10개지구 7만명 등 총 18개지구, 수용인원 16만명의 도시개발(택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두 번째로 도시개발사업으로 인한 배방과 온양 원도심의 공동화에 대처하기 위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으로 온양원도심은 지난해 8월 도시재생 뉴딜사업공모에 선정돼 총사업비 1074억원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온양원도심 내 싸전지구는 도시개발 자체사업 이외에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행복주택 200세대, 주상복합 공동주택 143세대가 건립되며 시는 이와함께 청년창업, 공공임대상가, 주민센터, 돌봄 공간 등을 조성해 온양원도심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배방원도심 활성화 사업은 총사업비 399억원이 투입돼 배방읍 아파트 단지주민들이 원도심 지역의 상가를 이용하고 문화플랫폼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시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주차장 확보로 온양과 배방 원도심에 총 총6개소의 주차타워를 계획 및 조성 중이다.

세 번째로 급속한 인구증가와 도시확장으로 문화, 여가, 복지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육아종합지원센터, 어린이청소년도서관, 청소년문화의집, 배방체육관, 음봉도서관 등 다양한 공공 건축물을 속속히 건립 중이다.

실옥동 일원에 보육교사의 교육과 어린이들의 체험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육아종합지원센터를 지난 3월에 착공해 현재 골조공사가 진행중이며, 권곡공원에 건축하는 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실시설계를 완료해 7월중에 착공해 2020년 6월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또 청소년들의 진로상담과 동아리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청소년문화의집은 현재 마무리 공정 중으로 6월 준공해 오는 10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준비를 하고 있다.

노종관 도시개발국장은 "도시발전과 원도심의 균형개발 그리고 주민들의 여가와 복지를 실현하기 위한 명품 자족도시 아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