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드리미 대전지사의 ‘약속’
상태바
초록우산-드리미 대전지사의 ‘약속’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2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는 10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에서 드리미 대전지사와 ‘나눔이 있는 경조문화 확산 캠페인 사회공헌 협약’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식은 각종 애경사 꽃화환을 쌀화환 전달 문화로 바꿔 대전지역 저소득가정 아동들이 건강하게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드리미 대전지사는 앞으로 지역사회에 초록우산의 아동복지 사업을 홍보하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쌀 화환을 전달하게 된다.

안정희 드리미 대전지사장은 “많은 분들이 가진 좋은 뜻을 전달할 수 있는 일을 하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협약 이후로 경조문화에 나눔이 확산될 수 있도록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미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은 “각종 애경사시 꽃화환을 쌀화환 전달 문화로 바꾸는 것은 정말 의미 있으면서 감사한 일인데 드리미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대전 지역 내 저소득 가정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소중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