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대학교 배구부 김광일·김완종 태극마크 단다
상태바
중부대학교 배구부 김광일·김완종 태극마크 단다
  • 이종협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2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 최종엔트리 포함
▲ 김완종 선수
▲ 김광일 선수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중부대학교 배구부가 배구국가대표를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주인공은 레저스포츠학전공 3학년 김광일 선수와 2학년 김완종 선수.

김광일 선수는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열릴 예정인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대표 최종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으며 김완종 선수는 2019 세계청소년남자 U21 배구선수권대회 한국대표로 출전하게 됐다. 김광일 선수는 세터포지션으로 지난해 2018 KUSF 대학배구 U-리그 통합우승을 이끌어 세터상을 받았으며 노련한 토스웍이 인상적인 선수로 평가를 받고 있다.

김완종 선수는 미들블로커로서 2019 아시아청소년 남자 U21배구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이력이 있는 선수다. 속공과 높이가 장점이며 기본기가 탄탄한 선수로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도 출전하게 됐다.

한국대표팀 최종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김광일 선수는 “지난해에 대학배구 통합우승을 이루고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만큼 중부대위상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김완종 선수는 “세계 여러 나라의 정상급 배구선수들과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중부대 배구선수로서 자부심을 갖고 대회에 임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배구부를 지도하고 있는 송낙훈 감독은 “우리팀은 즐거운 배구를 추구하기 위해 코치진 중심으로 팀 훈련 분위기가 매우 좋은데 이러한 가운데 국가대표 선발은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두 선수 모두 본인의 기량을 맘껏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산=이종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