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번째 아름다운 기부자…현일선 디에프텍 대표이사
상태바
51번째 아름다운 기부자…현일선 디에프텍 대표이사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0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1일 화요일
  • 2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 회원가입
▲ 현일선 (주)디에프텍 대표이사는 5년 내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정한 뒤 충북지역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도내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탄생했다고 10일 밝혔다.

충북모금회에 따르면 51번째 아너 소사이어티는 청주산업관리공단 이사장인 현일선 ㈜디에프텍 대표이사다. 현 대표는 5년 내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정하고 지난달 2000만원을 기부, 도내 51호 아너 회원으로 가입했다. 현 대표는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삼성 반도체와 현대전자산업, 하이닉스반도체(FAB본부장·상무이사)에서 근무한 뒤 2003년 경기도 안산에서 디에프텍을 설립했다. 이후 2009년 청주산업단지로 본사와 공장을 이전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디에프텍은 2012년부터 충북모금회를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2016년부터 최근까지 3년 동안은 해마다 1000만원을 기탁하며 이웃사랑에 앞장섰다.

현일선 대표이사는 “익명으로 가입하려 했지만, 누군가에게 동기유발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공개하게 됐다”며 “미력하지만, 지역민의 복지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지도층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함으로써 한국의 나눔 문화를 선도하고 나눔의 가치를 창조해 나가고자 하는 뜻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이다. 조성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