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본 궤도'… 쟁점은 '1호선 구암역' 연결?
상태바
대전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본 궤도'… 쟁점은 '1호선 구암역' 연결?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9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0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계획변경 승인…남은 행정절차도 속도
사업추진 발판 마련…이르면 내달 중 착공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 광역교통의 허브인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9일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국토교통부는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는 앞서 2016년 국토부로부터 개발계획을 승인 받은 바 있다.

하지만 KPIH로 사업권이 넘어가면서 유성복합터미널의 건축연면적이 15만5000㎡에서 27만㎡로 늘어남에 따라 국토부로부터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다시 받았다.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사업은 구암동 10만 2080㎡ 부지에 교통시설인 시외·고속버스 터미널을 비롯한 BRT, 도시철도 환승주차장 등 환승센터와 행복주택, 유성보건소 등이 들어설 부지를 비롯해 도로, 공원, 녹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의 이번 승인에 따라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의 주요시설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먼저 건축 허가에 앞서 실시계획 변경과 함께 사전 재난 영향성 검토 협의도 선행돼야 한다.

대전도시공사는 유성복합터미널 실시계획 변경 신청과 함께 개발계획 경미한 변경 신청을 이르면 내주 중으로 시에 신청할 계획이다.

개발계획 승인에 따른 후속 절차인 실시계획 변경 신청 역시 당초 1순위 사업자인 롯데측의 사업제안에서 KPIH측의 사업제안의 담은 계획으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개발계획 경미한 변경은 유성복합터미널 부지 내 저류지와 구암역을 연결하는 통로의 위치를 옮기는 것이다. 

개발계획 승인권자는 국토부장관이지만 이런 경미한 변경의 승인은 대전시장의 권한이라는 게 도시공사측의 설명이다. 

사전 재난 영향성 검토 협의는 오는 28일로 잡혔다. 

초고층 및 지하연계 복합건축물 재난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하상가나 지하역사와 연결된 건물을 지을 때는 반드시 받아야 한다. 

유성복합터미널은 도시철도1호선 구암역 지하역사와 연계되기 때문이다. 교수, 건축사 등 외부전문가들로 구성된 검토위원들은 화재나 지진, 침수 등 재난에 대한 체계적인 대비체제를 면밀하게 살펴볼 예정이다.

실시계획 변경승인과 사전 재난 영향성 검토가 선행되면 건축허가도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건축허가 담당관청인 유성구에 따르면 유성복합터미널 건축 도면 상 누락된 부분에 대한 사업주 측에 요청한 상태다. 

도면 수정은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이런 일련의 행정절차들이 선행되면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발판이 모두 갖춰지면서 이르면 내달 중 유성복합터미널 착공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반시설인 유성IC에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 간 진입도로개설도 설계용역이 진행 중이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달 착공에 들어간 유성구보건소는 내년에 완공을, 5867㎡부지에 571세대를 짓는 행복주택은 내년에 착공될 전망이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그동안 지지부진하다는 말이 많았지만 이번 국토부 승인으로 본격적으로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의 큰 틀이 잡혀지면서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실시계획 변경 신청 승인과 건축허가까지 나면 복합터미널 사업자측과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할 것이다. 토지매매대금과 잔금납부까지 이뤄지면 토지사용승낙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