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아스달' 향한 악의적 비방, 매우 유감"
상태바
스튜디오드래곤 "'아스달' 향한 악의적 비방, 매우 유감"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08일 0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아스달' 향한 악의적 비방, 매우 유감"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최근 잇따라 제기된 제작환경 문제에 대해 "왜곡된 정보를 반복 유포하고 회사와 이제 막 방송을 시작한 드라마에 오해를 낳도록 하는 현 상황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8일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지속해서 제작환경 개선 노력과 대화 의지를 표명해왔다"며 '아스달 연대기' 촬영 스태프의 부상과 초장시간 근로 논란에 대한 진화에 나섰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첫 방송이 나간 시점에도 일부 단체의 과장·왜곡된 주장이 계속 제기돼 일반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온전히 감상하는 데 방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시대 흐름에 발맞춰 책임의식을 갖고 제작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단체의 사실관계를 왜곡한 주장과 제작진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은 제작 스태프와 제작사 간 대립 구도를 조장하고 업계 구성원 간의 갈등을 심화시킨다"며 "대화를 통한 건전한 개선 논의의 기회를 가로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스튜디오드래곤은 "해외 촬영과 협력업체의 제작환경에 대해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난해 자발적으로 제작가이드를 수립해 현장에 적용했고 비용을 들여서라도 협력사의 참여를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현재 드라마제작사협회, 희망연대 방송스태프지부, 지상파 3사와 언론노조가 논의 중인 4자 회담에 당사도 협회 일원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대표 간 논의인 만큼 혁신적인 변화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nor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