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일할 사람이 사라지고 있다
상태바
대전시, 일할 사람이 사라지고 있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6일 18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7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가능인구 비중 매년 감소
인근 세종은 年4000명씩 증가
대전, 57개월째 인구 순유출
전문가들 "혁신도시가 탈출구"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지역 내 성장엔진이 식어가고 있다.

생산가능인구가 매년 줄어가고 있는 가운데 인구 순 유출 비율마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자리를 꿰차고 있기 때문이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대전 지역의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9년 까지 매년 평균 8600명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내년 지역 내 생산가능인구를 111만 7000명으로 추계하고 있지만 이 숫자는 꾸준히 감소세를 유지하다 2029년에는 103만 1000명까지 하락하는 것으로 집계 됐다.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인구유입의 수혜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세종시와는 다른 모습이다.

다수의 공공기관을 품고 있는 세종시의 경우 내년 생산가능 인구가 26만 2000명으로 집계됐지만 매년 4000명씩 증가세를 이어가다 2029년에는 30만 7000명에 도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근 지역과 달리 경제활동의 주춧돌인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자 지역내에서는 심각한 경기침체가 도래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전은 4년 9개월 째 인구 순 유출이 진행 되는 악조건 까지 겹쳤다.

지난 4월에는 주민등록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인 순 이동률이 -1.0%를 기록해 대구(0.9%)와 울산(0.9%)를 제치고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세종시 출범이후 약 8만명의 인구가 유출 됐고 충청권에서는 유일하게 인구가 유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을 돌파 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은 민선 7기의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대전의 경우 2005년 공공기관 이전 결정 당시 세종특별자치시 조성을 이유로 혁신도시 대상에 제외돼 특별한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히려 세종시로 인구가 유출되고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도 양 지자체간에 합의가 안돼 지역 내 청년들은 전혀 혜택을 받지 못한 실정이다.

대전시도 혁신도시 지정을 올해 최대 현안사업이라고 선언한 만큼 그 동안의 경기침체를 끊고 지역 성장엔진에 불이 붙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관계자는 “대전은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창업지원 정책과 같은 산업구조 개편등에 힘을 쓰고 있다”며 “만약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으로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이 병행된다면 현재 시가 진행 중인 일자리 정책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수습 김기운 기자 energyki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