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단체장 총선 출마시 감산점 30% → 25%”
상태바
“현역단체장 총선 출마시 감산점 30% → 25%”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9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30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공천룰 의결… 충청정가 “변수” vs “실효성 의문”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황명선 논산시장 행보 시선집중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내년 총선에 ‘선출직 공직자 출마시 30% 감점을 25%로 하향 수정’하는 공천룰 특별당규를 의결하면서 출마를 고심 중인 충청권 현역 단체장들의 결단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현재 충청권에서는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과 황명선 논산시장이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공천룰에는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려는 현역 단체장의 중도 사퇴에 따른 행정 공백을 막겠다는 취지로 경선 감산점을 10%에서 30%로 대폭 확대하는 방안이 담겼다. 이에 민주당 소속 지역 구청장들은 '과도한 감산 비율'이라며 재고를 요청했고, 민주당은 이날 경선 감산 비율을 5%p 하향 조정하는 수정안을 의결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최고위원회의·당무위원회의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다”며 “이외에는 기존에 발표한 내용에서 바뀐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청장들의 재고 요청도 있었지만, 선출직 공직자에 적용되는 감산 폭이 해당 행위·탈당의 경우보다 강한 규제에 해당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민주당은 보궐선거를 야기한 출마자에 대해 30% 감점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히면서, 충청권 현역 단체장들의 도전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박용갑 구청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통해 3선에 성공했고, 황명선 시장은 참좋은지방정부공동위원장을 맡으며 활발한 활동을 하는 등 탄탄한 지역 기반을 갖추고 있지만 30% 감점을 감수하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치 신인에게 주어지는 가산점까지 고려한다면 부담감을 더욱 가중될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이날 민주당이 5%p 하향 수정안을 의결하면서 이들의 출마 결심에 ‘변수’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단체장들의 반발을 일부 수용한 결과로, 향후 판세 변화가 생길 수 있는 요소”라면서 “추이를 지켜보며 출마 여부를 결정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또 다른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5%가 큰 의미는 없어 보인다”며 “30% 감점을 발표했을 당시 출마에 회의적인 분위기가 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두 탄탄한 조직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주민들과의 약속과 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뒤 자연스럽게 후일을 생각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와 당무위를 통과한 특별당규 전문을 온라인 당원 플랫폼에 공개하고 2주간의 자유토론에 부친 뒤 전당원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이후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또다시 찬반투표를 한 뒤 두 번의 투표를 합산, 찬성이 절반을 넘기면 특별당규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