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발목 접질린 이강인, 보호대 착용…"출전은 문제없어"
상태바
[U20월드컵] 발목 접질린 이강인, 보호대 착용…"출전은 문제없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5월 27일 16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투갈전서 상대 선수와 충돌한 이재익도 '이상 무'
▲ (비엘스코-비아와[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 이강인(발렌시아)이 1-0으로 패한 뒤 아쉬워 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있다. 2019.5.26 hihong@yna.co.kr

[U20월드컵] 발목 접질린 이강인, 보호대 착용…"출전은 문제없어"

포르투갈전서 상대 선수와 충돌한 이재익도 '이상 무'

(카토비체[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포르투갈전에서 발목을 접질렸으나 다행히 경기를 치르는 데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 관계자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이강인이 포르투갈과 경기 중 발목을 살짝 접질려서 보호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크게 다친 것은 아니고 보호 차원에서 발목을 고정한 수준이다"라면서 "이후 경기에 나서는 데는 문제 없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25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왼발잡이인 이강인은 한국이 0-1로 패한 이 날 경기 도중 왼 발목을 접질렸지만, 통증을 참고 끝까지 뛰었다.

이강인은 대표팀이 26일 카토비체로 이동하기 전 팀 숙소에서 포르투갈전에 선발 출전했던 선수들과 함께 가벼운 회복훈련을 했다.

대표팀은 29일 오전 3시 30분 티히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편, 포르투갈전에서 상대 선수와 공중볼을 다투다 충돌한 뒤 어지럼증을 호소했던 중앙수비수 이재익(20·강원)도 남아공전 출전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재익 역시 포르투갈전을 끝까지 소화했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이재익은 경기 후 현지 병원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추가 검사를 받은 결과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