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미세먼지먹는 하마’ 플랜 가동
상태바
대전시 ‘미세먼지먹는 하마’ 플랜 가동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7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진 흡입차 시연… 최종 점검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가 내달 1일부터 도로 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먼지 먹는 하마 플랜'을 본격 가동한다.

27일 시에 따르면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먼지 먹는 하마’로 불리는 분진흡입차는 진공청소기 방식으로 도로의 분진을 흡입해 내부필터를 통해 미세먼지를 99%정도 걸러내고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된 분진제거용 전문차량이다. 앞서 시는 서울, 부산, 인천에 이어 특·광역시 중 네 번째로 분진흡입차 7대를 도입했다. 시의 분진흡입차 도입에는 국비 8억 4000만원을 포함한 총 21억 4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 분진흡입차는 대전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한다.

분진흡입차는 차량 통행이 많은 8차선 이상 도로 및 대기환경이 열악한 산업단지 도로를 대상으로 주 2회 미세먼지를 제거한다. 시는 올해 저감효과를 분석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내년부터는 6차선 이상 도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실제 도로 위 분진은 타이어 및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에 의해 발생되는 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으로, 관내 미세먼지 발생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