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임용택 교수, 청조근정훈장 수상
상태바
KAIST 임용택 교수, 청조근정훈장 수상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18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는 기계공학과 임용택 교수(前 한국기계연구원장·사진)가 27일 강남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제54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청조근정훈장을 받는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한국기계연구원장 재임 시절, 지식재산(IP)기반 경영체제를 도입해 기술료 수입을 세계적 수준으로 달성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특히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개발 기술의 특허 출자로 6개의 연구소기업 및 연구원 창업을 지원했으며, 연구소기업의 매각을 통해 기술료 수익만 확보하는 기술 이전이 아닌 배당수익·지분매각 수익 등 다양한 수입을 창출하는 모범적 사례를 남겼다.

또 연구소기업 및 연구원 창업으로 중소기업 매출 증가 112억원, 고용 창출 29명, 해외 진출 3개 사로 이어지는 연구개발 성과 확산에 관한 공로도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1986년 오하이오주립대 산업 및 시스템공학과 조교수를 시작으로, 1989년부터 30년간 KAIST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53명의 석·박사(박사22명)를 양성했다. 2000년에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기계전문위원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의 스마트무인기 기술개발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지능형 로봇기술개발, 한국기계연구원(KIMM)의 나노메카트로닉스 개발과제를 기획해 국내 산업의 연구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