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소탱크 폭발…대전시 '불똥'
상태바
강릉 수소탱크 폭발…대전시 '불똥'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테크노파크 사고 8명 사상자
수소경제 불안 확산 우려 감지에
市 "상업용 충전소 등 무관" 해명
전문가 "안전점검 공개 등 필요"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8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강원테크노파크 수소탱크 폭발 사고 이후 대전시민들이 안전불감증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근 수소차량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을 완료한 대전시는 이번 사고가 수소산업(차량·충전소)과 무관하다는 입장이지만, 시민들은 수소에 대한 거부감과 불식 이미지가 심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26일 대전시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강릉시 대전동 강릉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1공장 옆 수소 저장탱크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폭발사고 이후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내세운 정부와 관련 업계 등은 비상이 걸렸다.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수소차 보급 등 관련정책이 폭발사고로 인해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감지됐기 때문이다.

정부와 관련업계는 사고 이후 즉각 대처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수소’라는 단어만 공통점이 있을 뿐 이번 폭발사고는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등 수소산업과 연관성이 없다는 발표를 잇따라 실시했다.

대전시도 이번 사고와 관련, ‘수소산업과 맞물리지 않을까’하는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 시키기에 나서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폭발한 수소탱크는 새로 개발 중인 기술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신기술 실증시설이기 때문에 상업용 충전소 등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대전지역 수소와 관련한 시설(충전소 등)은 가스안전공사와 전문가 등으로부터 정기점검 및 수시점검 등 모든 점검을 완료해 안전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발표에도 불구, 사고 소식을 접한 대전시민들은 불안감을 가라 앉히지 못하고 있다.

최근 대전지역에는 수소차 225대가 보급됐고 지난 20일에는 수소충전소가 구축이 완료되면서 본격적인 수소정책이 펼쳐지고 있던 시기였기 때문에, 사고소식에 따른 시민들의 안전불감증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민 김 모(44) 씨는 “최근 수소차 보조금 지원에 당첨된 사실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는데, 폭발 사고가 발생하며 가족들이나 지인들로부터 걱정 섞인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수소와 관련된 산업이 초기 단계인데, 관련 정보와 지식이 부족한 상태에서 폭발사고 소식부터 접하게 돼 불안하다”고 전했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수소탱크 폭발과 수소차, 충전소 안전성의 관련성은 적다는 의견을 내놓으면서도 안전문제에 대해선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수소와 관련된 기술이 아직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에 수소를 이용한 상업시설들이 100% 안전하다 볼 수는 없다”며 “정부와 지자체 등은 폭발사고로 발생한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안전점검활동을 공개하고 모니터링단 구축 등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