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동북아 연구협력 협약
상태바
수자원公 동북아 연구협력 협약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8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23일 유성구 케이워터연구원에서 우리나라, 중국, 러시아 3국의 국공립연구기관과 '동북아 연구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2012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가 개별적으로 체결한 물 관련 연구 또는 사업에 대한 협약을 기반으로 보다 확대된 연구협력 중심의 다자간 협력체계의 필요성이 제기돼 마련됐다. 협약에 참여하는 8개 기관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케이워터연구원과 충남대, 중국의 연변대와 연변수리수전탐사설계연구원, 러시아 극동 연방대와 러시아과학아카데미 극동지부 및 산하 2개 연구소(물생태문제연구원, 태평양지리연구원)이다.

주요 내용은 △다자간 협력을 위한 '동북아 연구협력 협의회' 구성 및 동북아 연구협력 전략 마련 △동북아 지역 물 관련 정보 공유 △물관리 기술 경험 및 현안 공유 △공동 연구과제 발굴 등이다.

협약식 이후에는 '동북아 물환경 기술 학술회의(포럼)'를 열어 회의 참가자들은 기후변화에 따른 동북아 지역의 홍수와 가뭄, 수질 변화 공동연구와 물 관련 재해 예측, 대응을 위한 조사 및 분석 기술교류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동북아 지역의 물 문제 현안에 대한 협력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연구협력과 기술교류를 통해 물 관리 기술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