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정비사업 '맑음' 역세권개발 '흐림' 대전역 분위기 천지차
상태바
주거정비사업 '맑음' 역세권개발 '흐림' 대전역 분위기 천지차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정비사업: 건설사 관심 고조… 삼성4·중앙1구역 등 가속도
역세권 개발: 4차공모 앞두고 민자유치 해법 난망… 좌초 우려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대전역 일대에는 상반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지난 3차 공모때까진 대전역세권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역세권 주거정비사업장에서는 대기업 건설사들의 수주권 경쟁이 치열하면서 관심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삼성4구역 재개발사업조합이 마감한 시공사 선정 입찰 공고 결과, 대림산업과 한신공영 간 경쟁구도가 형성됐다.

지난달 25일 조합설립인가 후 한 달여 만으로 관심을 나타낸 업체들의 참여로 사업추진 속도에 불이 붙고 있는 모양새다.

삼성4구역은 조합설립 단계에서부터 대형건설사들이 잇따라 관심을 보인 곳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진행된 시공사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서도 9개 건설사들이 참여했다.

조합은 내달 22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최종 시공사를 가려낼 계획이다.

한발 앞서나가고 있는 인근 중앙1구역도 사업 추진이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달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정기총회에서 SK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하면서다. 

이처럼 역세권 일대 주거정비사업장에 대기업 건설사들이 사업 참여로 대전역 후축은 주거정비의 축이 모양새를 다져가고 있지만 전축인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은 좀처럼 불이 붙고 있지 않다.

좌초 위기감도 커지는 게 사실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대전역세권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 선정 3차 공모를 마감한 결과 신청 업체가 없어 유찰됐기 때문이다.

시는 ‘수요자 중심’이라는 새로운 방안을 제시하며 4차 공모에 나설 계획을 밝혔지만 이마저도 민자 유치를 위한 해법마련 장고에 들어간 상태다.

일각에서는 민자유치를 위해선 역세권의 잇점을 살린 유인방안 마련이 전제돼야 한다고 내다봤다. 

도시정비 사업장에 대기업 건설사들의 참여는 KTX대전역과 도시철도1호선 대전역의 더블 역세권 프리미엄에 대한 사업성을 높이 봤기 때문이다.

즉, 대전역이 가지고 있는 교통인프라를 활용한 민자 유인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해석이다.

대전역 일대가 상반된 온도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와 코레일이 4차 공모에 어떤 돌파구를 마련할 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역 경제계 한 관계자는 “사업성은 분명히 있다. 두 정비구역을 다 합쳐도 2100세대 조금 넘는데도 대형 건설사들이 베팅한 건 이유가 있다"며 “대전역세권 프리미엄이 없다면 유찰됐을 것이다. 배후에 주거단지 구축이 예정된 만큼 기업이 유치에 참여할 수 있는 사업성 증폭을 위한 대안이 제시되지 않는다면 4차 공모도 무산될 위기가 크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