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논산 주민참여↑
상태바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논산 주민참여↑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 자치분권대학 첫 수료식
주민참여 등 2개월강의 마침표
직접 민주주의 구현으로 첫걸음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주민이 스스로 마을의 정책을 결정하고 관리해 나가는 역량을 키우기 위해 마련된 논산시 자치 분권 대학의 제1기 수료생 75명이 첫 배출되면서 논산형 자치분권 시대의 밑그림이 구체화되고 있다.

22일 논산시 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시민 및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자치분권대학 논산캠퍼스 기본과정 수료식'을 가졌다.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총 2개월 간 진행된 '자치분권대학'에서는 자치와 분권의 의미, 지방정부의 역할, 지방자치의 역사 등 다양한 분야를 놓고 전문가들의 강의와 분임 토의가 강도 높게 진행됐다. 또한 자치분권대학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하향식 수업 진행이 아닌 상호 토론을 통해 참석자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풀어나갈 수 있는 자기 주도적 학습을 병행했다.

자치분권 대학의 학구열은 수료식 당일에도 이어져 앞서 진행된 마지막 강의에서는 '주민자치와 마을공동체'를 주제로 주민과 자치, 주민참여를 핵심으로 한 강의와 함께 그동안 배우고 느껴온 것을 총정리 하는 뜻깊은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이날 강연에 나선 이호 (전)풀뿌리 자치연구소 더 이음 공동대표 소장은 "주민자치는 직접 민주주의가 기본 원칙"이라면서도 "현대는 이러한 직접 민주주의 상실의 시대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치분권을 통한 직접 민주주의를 구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도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자치분권의 강화를 위해 이미 시행 중인 주민참여예산제는 물론 전국 최초로 동고동락 마을자치회를 구성해 실질적인 풀뿌리 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다할 방침이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