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 건립… 주차타워 조성
상태바
아산시,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 건립… 주차타워 조성
  • 이봉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양상설시장 부지 150억 투입
창업공간·생활문화센터도 조성
▲ 아산시는 온양상설시장 부지에 150억원을 투자해 주차타워를 겸한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아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봉 기자] 아산시가 온양온천시장 내 온양상설시장 부지에 150억원을 투입해 주차타워를 겸한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시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를 대지면적 2588㎡, 총연면적 2500㎡, 5층 규모로 계획 중이며 1층(500㎡)은 창업공간, 2층(500㎡)은 생활문화센터, 3∼5층은 주차 210면(1500㎡)의 주차타워로 조성할 계획이다.

건립에 소요되는 총사업비는 150억원이며 이중 110억원(국비 66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 공모사업 선정으로 마련됐으며 부족한 사업비 40억원은 국가균형발전위에서 7월로 예정된 지역밀착형 생활SOC 복합화 사업 등에 응모해 충당할 계획이다.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가 위치할 온양상설시장은 1974년부터 54개 점포가 영업을 해오고 있는 곳으로 한때 온천관광객 등을 상대로 호황을 누렸으나, 온라인 쇼핑과 대형유통점 확산·원도심 쇠퇴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주차환경개선을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신청은 올해 1월 예정이었으나 시는 지난해 8월부터 미리 충남도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방문해 주차타워 건립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한 현장평가에서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담긴 목소리를 생생히 전달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 지난 8일 충남도 1순위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앞으로 시는 온양온천시장 복합지원센터건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3∼5층 주차타워 조성으로 기존 공영주차장 포함 총 417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해 온양온천시장의 최대 난제인 주차공간 부족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

또 1층 창업공간에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2층 고객지원센터, 힐링센터 등에서는 지역민과의 연대강화를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전통시장 소상공인 등 주민의 애환을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해줄 수 있는 사람은 바로 곁에 있는 공직자로 이번 국비확보 사례처럼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흘리는 땀 한 방울이 아산시민의 삶을 크게 바꿔놓을 수 있다는 것을 공직자들은 명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산=이봉 기자 lb112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