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기업 쿼츠베르크, 당진공장 건립 첫삽
상태바
獨기업 쿼츠베르크, 당진공장 건립 첫삽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산2-1외국인투자지역서 착공식
200억원 투자… 3만7760.3㎡ 규모
산업용 광물 활용 제품 생산 전망
5년간 생산유발효과 1조600억원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지난해 5월 당진시와 투자협약을 맺은 독일 기업 쿼츠베르크(Quarzwerke)가 23일 로버트 린더만-버그 그룹 회장과 이건호 당진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 송산2-1 외국인투자지역에서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당진공장 건립에 돌입했다.

1884년 설립해 135년의 역사를 가진 쿼츠베르크는 석영 등 광물원료를 가공·정제해 세계 50여 국가에 판매하는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이다.

이번에 쿼츠베르크는 1900만불(약200억원)을 투자해 송산2-1 외투지역에 산업용 광물을 활용한 전기전자 소재, 플라스틱, 도료 등에 함유된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3만 7760.3㎡(1만 1422평) 규모로 건립한다. 공장 건립 공사는 약 1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0년 하반기에는 당진공장이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 분석에 따르면 쿼츠베르크의 이번 투자로 5년간 경제효과는 매출액 4000억원, 수출효과 3000억원, 수입대체효과 1000억원, 생산유발효과 1조 60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75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본격적인 공장 가동에 들어가면 70명의 신규 고용창출도 예상돼 당진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쿼츠베르크의 투자에 맞춰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산업용 광물 정제 가공 분야의 글로벌 기업이 당진에서 활동하게 되면 국내에 안정적인 제품 공급은 물론 수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쿼츠베르크사가 지역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진에는 쿼츠베르크사가 입주하는 송산2-1 외투지역 외에도 송산2 외투지역과 올해 단지형 외투지역으로 신규 지정 받은 송산2-2 외투지역까지 모두 3곳의 외투지역이 총41만 7268.5㎡ 규모로 지정돼 있다. 송산2 외투지역에는 현재 중국기업인 해윤광업과 일본기업인 페로텍이 입주해 75%의 입주율을 보이고 있으며, 송산2-1 외투지역에는 쿼츠베르크 외에도 미국기업인 쿠퍼스탠다드사가 이미 입주해 전체 지정면적의 55%가 분양이 완료된 상태다.

시에 따르면 현재 프랑스와 미국, 일본, 중국 등의 글로벌 외국기업들이 송산2외투지역과 2-1외투지역에 투자를 검토 중에 있으며, 송산2-2 외투지역도 외국 기업들의 투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시는 당진이 수도권 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지리적으로 가깝고 국제 무역항인 당진항과 풍부한 고속도로망에 더해 향후 철도 물류망도 갖춰지게 되는 만큼 글로벌 기업들의 당진 투자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