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 안전 생명탑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상태바
대전시, 시민 안전 생명탑 (교차로 조명타워) 대폭 확대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 설치 사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2016년부터 야간 교통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서구 경성큰마을네거리 등 8곳에 조명타워를 설치, 올해도 유성구 덕명네거리 등 5곳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조명타워 설치 후 기존 교차로 조도가 8배 이상 밝아져 악조건의 날씨에도 차량운전자의 전방 사물인지도와 식별력이 향상돼 교통사고 발생률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이로써 시는 야간 조명타워의 사고예방 효과가 확인됨에 따라 대전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다는 시정 운영의 기조 아래 생활 SOC인 '생명탑 프로젝트'에 본격 착수키로 했다. 이 프로젝트에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45억원을 투입, 덕명네거리 등 32곳의 교차로에 야간 교차로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더불어 야간 교통사고 발생이 높고 사망자가 포함된 교차로에 조명타워를 우선적으로 설치해 시민들의 통행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조명타워 설치 효과가 충분이 나타난 만큼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시민들의 고귀한 생명을 최우선에 두는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