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태안 송현지구서 변경(邊境)의 혁신(革新) 토론회 개최
상태바
한국농어촌공사, 태안 송현지구서 변경(邊境)의 혁신(革新) 토론회 개최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22일 충남 태안군 송현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에서 ‘변경의 혁신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매년 반복되고 있는 충남 서북부지역의 항구적 가뭄 해소 방안과 갯벌위에 세우는 송현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의 안전시공을 위한 해결과제, 지역주민의 공사에 대한 불만과 요청사항 등이 논의됐다. 또 공사 운영 시스템에 대해 직원들이 생각하는 개선점 등이 자유롭게 토론됐다.

이날 김종필 충남지역본부장은 전국에서 최초로 도입된 ‘충남도 지하수 총량관리제’의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지하수 총량관리제는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문제 해소를 위한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지하수의 수질보전과 체계화된 수량 등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김인식 사장은 “성공적인 혁신을 위해서는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을 제대로 알아야 하고, 그 혜택을 받는 대상은 농어업인을 비롯한 지역주민이 돼야 한다”며 “현장접점 즉 변경에서부터 혁신과 개선의 요구를 경청하고, 그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