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복지사업 ‘참 잘했어요~’
상태바
청주시 복지사업 ‘참 잘했어요~’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50만 이상 10곳비교… ‘우위’
참전수당·시설 종사자 처우 앞장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가 인구 50만 이상 도시와 지자체 자체복지사업(현금복지수당)을 비교한 결과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청주시에 따르면 비교도시는 청주, 수원, 창원, 고양, 용인, 성남, 안산, 전주, 천안, 안양, 포항 등 10개 도시다.

시는 복지 분야에서 참전명예수당,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수당 등 17개 현금복지수당을 전액 시비 재원으로 시행하고 있다. 청주시가 6·25와 월남전 참전유공자 사망위로금이 30만원으로 지원금액이 가장 높았고 참전명예수당은 매월 10만원으로 천안시 다음으로 지원금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참전유공자 유족에게 지원하는 유족명예수당 사업은 청주, 수원, 창원, 고양, 천안 등 5개 도시만 시행하고 있으며 청주시는 매월 10만원을 지원하고 있어 수원, 창원과 함께 가장 많이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증액사업은 농촌 6만원, 농촌 외 9만원으로 유일하게 청주시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장려) 수당은 4개 도시가 지급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청주시는 매월 7만원을 지원해 비교도시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여 처우개선의 노력이 엿보였다.

신장장애인 투석비 및 이식검사비 지원은 창원과 청주만 시행하고 있으며 청주시는 월 최대 10만원, 창원은 연간 최대 105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청주시는 장수수당, 효도수당, 출산장려금, 방학 중 아동급식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체복지사업을 벌이고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기초연금과 아동수당의 확대 등으로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금액이 점점 늘고 있어 시 자체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한정된 예산 속에서 최대한 많은 시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정책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 전체 예산 중 41%인 8365억원이 복지예산으로 편성돼 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