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일해 고맙다면서… 대우는 그대로
상태바
오래 일해 고맙다면서… 대우는 그대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9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육교사 장기근속수당 월 3만원
대전 10년째 동결…물가반영 안돼
5개자치구 “함께 부담” 인상 건의
市 “다른 수당들 적지않아” 미온적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5개 자치구들이 공동으로 어린이집 보육교사 처우 개선을 위해 장기근속수당에 대한 인상을 건의하고 나섰다. 대전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의 장기근속수당은 수년째 동결 되면서 처우개선 문제가 시급히 떠오르고 있는 상태다.

22일 대전시와 자치구 등에 따르면 시는 2010년부터 3년 이상 한 곳에 근무한 보육교사에 한 해 월 3만원씩 장기근속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현재 대전지역 어린이집 교사는 총 9849명이 있다. 세부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은 595명, 사회복지법인 576명, 법인단체 132명, 민간 3389명, 가정 4058명, 협동 56명, 직장 1043명 등이다.

이 가운데 장기근속수당을 지급받는 교사는 1700명 가량이다. 최근 전국적으로 보육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교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장기근속수당을 재직기간에 따라 단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대전시는 2010년 장기근속자에 대한 수당 3만원을 책정한 이후 수년간 인상을 하지 않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 등 물가반영이 되지 않고 매번 동결 돼 왔다.

이에 5개 자치구는 장기근속수당 개선 방향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인상안에 대한 개선·요구사항을 시에 건의키로 했다. 시 차원의 단계적 확대 지원을 요구하는 것으로 수당 전액을 시만 부담하는 것이 자치구와 함께 지급하는 형태다.

그러나 시는 수당 인상에 대해 조심스런 입장이다. 장기근속수당을 포함해 어린이집 보육교사나 원장에게 지급되는 복지수당이 타 지자체에 비해 대전이 적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대전지역 보육교사에 대한 수당은 시간외 근무수당, 특별수당 등 별도로 지급되는 수당 항목이 모두 12가지로, 타 특·광역시와 비교했을 때 뒤떨어지지 않는다”며 “다양한 수당이 존재하고 있지만 5개구가 함께 장기근속자에 대한 처우개선 방향을 제시한 다면 논의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