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우는 오존…파괴물질 연 7000t 이상 배출
상태바
중국에 우는 오존…파괴물질 연 7000t 이상 배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3일 02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금지된 프레온가스…심각
박선영 교수 연구팀 밝혀내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중국에서 연간 7000t 이상의 오존층 파괴 물질이 배출된 것을 밝혀냈다. 이는 유엔 오존사무국에 보고되지 않은 배출량으로 오존층 회복을 위한 국제 사회의 지속적 노력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22일 한국연구재단은 박선영 교수(경북대) 연구팀이 국제적으로 생산·사용이 금지된 프레온가스가 중국 동부지역에서 연간 7000t 이상 새롭게 배출되는 것을 규명했다고 전했다.

2010년부터 몬트리얼 의정서에 따라 오존층 파괴 물질인 프레온가스(CFC-11)는 전면 금지됐다. 지난해 지구적으로 프레온가스 배출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이 학계에 보고된 이후, 유엔 환경국(UNEP)과 오존사무국(Ozone Secretariats)은 이를 심각하게 우려하는 상황이다.

연구팀은 한국 제주도, 일본 하테루마 섬의 대기 중 프레온가스 농도 관측 자료를 종합 분석했다. 그 결과 2013년부터 중국 산둥성·허베이성 등 동부지역에서 연간 7000t 이상 배출량이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전 지구 프레온가스 증가량의 40~60%에 해당되는 수치다.

프레온가스는 2010년 이전 건축물이나 냉장시설의 폼 단열재에 사용돼 장기간 지속적으로 배출될 수는 있지만 배출량은 매우 적다. 따라서 최근의 배출량 증가는 오존사무국에 보고하지 않고 진행된 새로운 생산·사용에 따른 결과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박선영 교수는 “현재로서는 어떤 과정들로부터 배출 증가가 나타났는지 분명하지 않다. 전통적으로 프레온가스의 대기 중 배출은 생산 과정 뿐 아니라 단열재에 초기 충진되는 과정에서도 많이 나타나므로, 프레온가스의 배출지가 생산지와 일치한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관측된 배출량 증가는 실제 생산된 전체 프레온가스 양의 일부일 가능성이 크고, 프레온가스가 사용된 새로운 단열재들에서 지속적인 추가 배출이 진행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오존층을 2050년까지 1980년대 수준으로 회복하고자 하는 유엔 환경국 및 오존사무국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사회의 노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